Lazy Koala의 소소한 재테크 스토리

오늘은 가치투자를 위한 종목 분석을 위해서 알아야 할 지표들에 대해서 정리합니다.

저와 같은 초보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1. BPS / PBR

BPS = (총 자산 - 부채) / 총 발행 주식수

PBR = 현재가 / BPS

 

BPS란 한 주당 순 자산가치로서 높을수록 자산가치가 높고 재무건전성이 좋아 투가 가치가 높은 기업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PBR은 종목의 현재가를 BPS로 나눈 값으로써, 1보다 작으면 주당 순 자산가치보다 저평가되어 있다고 판단합니다. 옆에 표를 보면 BPS는 198,072원이고 PBR은 0.53배 입니다. 따라서 현재가는 198,072 * 0.53 = 105,000원이 되겠네요. 다시 말하면 이 종목의 주당 순 자산가치보다 47% 할인되어 있는 가격으로 현재가가 형성되어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2. EPS / PER

EPS = 당기순이익 / 총 발행 주식수

PER = 현재가 / EPS or 시가총액 / 당기순이익

 

EPS는 한 주당 벌어들이는 순이익으로서 당연히 높을수록 한 주가 벌어들이는 이익이 높다는 뜻입니다. PER은 당기순이익이 시가총액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낮을수록 좋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위의 표를 보면 PER은 4.64배로서 당기순이익만으로 시가총액만큼 벌어들이기 위해서는 4~5년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측 가능합니다.

 

 

 시가총액

당기순이익 

PER 

수익률 

 A 종목

 685 억

 147 억

 4.65 배

 21.45%

 B 종목

5,727 억

600 억

9.54 배

 10.47%

 

가령 위와 같이 두 종목이 있을 때, 여러분이라면 A 종목과 B 종목 중에 어디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저라면 A 종목을 고르겠습니다. 기업의 시가총액과 당기순이익만 보자면 B 종목이 훨씬 규모가 크지만 실제 수익률은 A 종목이 더 높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수익률이 좋다는 것은 기업이 경영을 잘하고 있다는 뜻이고,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재투자 혹은 주주를 위한 배당 등의 정책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이는 다시 기업가치를 상향시키는 순선환적인 결과를 낳게 되겠죠!!

 

 

 

3. ROE

ROE = (당기순이익 / 평균 자기자본) * 100

 

ROE는 자기자본(주주가 맡긴 돈)을 이용해 1년간 얼마나 벌어들였는가를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ROE가 높을수록 사업을 잘하고 있다는 뜻이며, 투자자 입장에서는 ROE가 시중금리보다 높아야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4. 영업이익, 순이익률 / 매출액, 영업이익 성장률

영업이익률 = 영업이익 / 매출액 * 100

순이익률 = 당기순이익 / 매출액 * 100

매출액 성장률 = (올해 매출액 - 전년 매출액) / 전년 매출액 * 100

영업이익 성장률 = (올해 영업이익 - 전년 영업이익) / 전년 영업이익 * 100

 

기업의 존재 이유는 이윤창출과 주주가치의 극대화라는 말을 들어 보셨을 겁니다. 대학시절 경영학 수업을 들으면서 자주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렇다면 본인이 선택한 기업이 이윤창출을 잘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어떤 지표를 봐야할까요? 당연히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을 참고하면 됩니다. 특히, 산업 내 진입장벽이 높아 경쟁사의 수가 적고 원가 경쟁을 할 필요가 없는 기업들은 영업이익률이 높을 수 밖에 없는 구조가 됩니다. 즉, 이윤창출에 특화되어 있는 것이죠!

 

또한 기업의 성장이 진행 중인지, 정체 중인지, 하향 중인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전년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하는지 혹은 감소하고 있는지를 분석해야 합니다. 향후 기업의 성장 방향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 성장률이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특히, 불황기를 겪고 있는 업종에서도 꾸준히 이익을 내는 기업이 있다면 놓치지 말고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어려운 환경일 수록 그 기업의 진가가 확연히 드러나기 때문이죠!

 

 

 

5. 부채비율 (안정성)

부채총계 / 자기자본

부채총계 / 유동자산

부채총계 / 당기순이익

 

기업의 안정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부채비율을 확인해야 합니다. 부채보다 자기자본이 많은지? 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유동자산이 부채보다 많은지? 당기순이익으로 부채를 갚는다면 그 기간은 적당한지? 이렇게 기업의 안정성을 파악해야 본인의 투자금도 안전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물론, 금융업과 같은 몇몇 업종은 사업 특성상 부채비율이 1000% 이상인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부채비율이 높다면 절대 거들 떠 보시면 안됩니다!! 요즘 뉴스에 자주 나오는 조선업의 한 기업은 부채비율이 무려 4000%가 넘는다고 합니다. 향후 국내 조선업이 어떻게 변할지 두고봐야 하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조선업에 투자하는 행위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와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6. 시가배당률

배당률 = 배당금 / 액면가

(시가)배당수익률 = 배당금 / 현재주가

 

배당은 기업이 일정기간 동안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 중 일부를 주주들에게 돌려주는 것을 말합니다. 보통 12월 말까지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면, 4월쯤 배당금이 나옵니다. 그리고 중간 배당을 실시하는 기업도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은행의 이자 같은 개념인데 가치 투자자들에게는 배당은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왜냐하면 가치 투자자는 저평가 되어 있는 기업이 내재 가치에 도달 할 때까지 중장기간 동안 주식을 보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때 배당은 주주가 지치지 않고 버틸 수 있는 힘이 되어 줍니다. 더불어 주가 하락 시, 시가배당률이 높아짐으로써 주가 하락을 방어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종목을 고를 때 시가배당률이 시중 금리보다 높은지? 그리고 최근 3년 동안 꾸준히 배당금을 지급 했으며, 배당률이 증가했는지를 볼 필요가 있습니다.

 

 

 

 

글을 정리하면서...

가치투자를 위한 좋은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서 꼭 알아야 할 지표들을 살펴보았습니다. 물론 위에 기술한 내용이 전부는 아니지만 적어도 이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투자원칙을 세운다면 안전한 투자가 가능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초보 투자자인 저도 이를 바탕으로 저만의 투자원칙을 세우고 성공투자를 위해 한걸음 씩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포스팅을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유익한 내용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비타민" 같은 "공감" "댓글" 부탁드려요~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